루가(LUGA)

앱에서 사용하면 더 편리합니다.

앱 다운로드
루가 앱에서 사용하면 더 편리합니다.

소백산 눈꽃산행

비로봉이라는 절정을 향해 오르다

소백산에 첫눈이 내렸다는 소식에 부푼 마음을 안고 서둘러 짐을 챙겨 길을 나섰다. ‘겨울의 소백은 환상적이다, 겨울이 되면 비로봉 칼바람은 한 번 맞아야지’와 같은 말을 종종 들었던 터라 기대가 컸다. 전날 내린 눈이 녹지는 않았을까 걱정도 했지만 다행히 눈꽃에 대한 기대는 환희로 끝을 맺을 수 있었다.

비로봉에 오르는 소백산 인기 코스

소백산은 대중교통을 이용해 방문하기 좋은 산이다. 주변에 단양시외버스터미널, 단양역, 죽령역, 희방사역이 위치한다. 이번 산행은 버스를 이용했고, 단양시외버스터미널에서 가장 가까운 천동 출발점에서 비로봉에 오르는 천동 출발~비로봉~어의곡 종료 코스를 선택했다.

맑은 계곡물 소리 들으며 걷는 길

천동 코스의 초반부는 길을 따라 흐르는 맑은 계곡물 소리를 들으며 산책하듯 편안하게 걸을 수 있는 길이다. 큰 무리 없이 오를 수 있는 길이지만 오르막길이기 때문에 눈이 쌓여있을 때는 아이젠을 착용하지 않으면 미끄럽다.
천동 코스의 포근한 길
길을 따라 오르다 보면 이윽고 천동 쉼터가 등장한다. 화장실만 있고 매점은 없는 무인 시설이다. 소백산 정상부의 눈 쌓인 능선이 보이기 시작해 눈꽃을 볼 마음에 걸음을 서두르게 되는 지점이기도 하다. 쉼터 이후부터 약간의 오르막길이 등장하기 때문에 잠시 쉬며 숨을 고르는 것도 좋다.

천동 코스의 백미, 주목 군락지 길

천동 쉼터 이후부터는 길이 더 좁아지고 바위를 밟고 올라가야 하는 오르막 구간도 종종 나타난다. 조금 힘들 수 있는 오르막길을 지나면 본격적으로 소백산 눈꽃 산행이 시작된다. 고개를 돌려 어딜 봐도 환상적인 눈꽃 나무들이 눈에 들어온다. 눈꽃 나무 사이를 걷는 것은 눈이 아름답게 쌓인 봉우리나 능선을 멀리서 조망하는 것과는 또 다른 즐거움이다.
눈 쌓인 주목 사이를 지나는 동화 같은 순간
눈꽃을 즐기며 길을 오르다 보면 천동 코스의 백미, 주목 군락지 길이 등장한다. 비로봉에 넓게 분포한 주목 군락지와 달리 천동 삼거리 가는 길에 등장하는 주목 군락지는 등산객이 직접 그 사이에 난 길로 걸어갈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소담히 눈꽃이 내려앉은 주목 사이를 걸어 나가는 정취는 말로는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특별하다.

소백산이라는 영화의 클라이맥스

천동 코스의 명물, 소백산 고목
주목 군락지 길이 끝나고 소백산에서 유명한 한 그루 고목을 지나 한 번 더 눈꽃 터널 구간을 거치고 나면 드디어 비로봉이 한눈에 들어오는 능선에 도착한다.
눈 쌓인 비로봉 능선은 말 그대로 소백산이라는 영화의 클라이맥스다. 조용한 숲길을 걸으며 영화의 도입부가 진행되고, 눈꽃터널이 등장하며 감정이 고조되며 비로봉 능선에 다다라서는 풍경과 감정이 동시에 탁 트인다.
비로봉, 말 그대로 장관이 펼쳐진다
이 장관을 보고 있노라면 왜 소백산의 이름이 ‘겨울에 하얀 눈을 머리에 인다’라는 의미인지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마음껏 주변 풍경을 즐겨보자.

비로봉 능선에 작별을 고하며

능선 구간을 떠나며 아쉬움이 쌓인다
한참을 풍경에 취해 있다 보면 비로봉 칼바람에 몸이 으슬거리기 시작한다. 명성에 걸맞게 바람의 위세가 대단하다. 능선 구간에는 제대로 허리를 펴고 있는 나무를 찾아보기 어렵고 비로봉 정상석을 비롯한 모든 시설물이 얼어붙어 있다. 바람뿐만 아니더라도 겨울에는 해가 빠르게 지기 때문에 늦지 않게 하산길에 나서도록 하자.

어의곡 코스 방면 하산

하산하는 방면의 어의곡 코스는 비로봉에 이르는 가장 짧은 코스다. 원시 상태의 생태계가 비교적 잘 보존되어 있어 천동 코스에 비해 좀 더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조용한 느낌을 준다. 경사가 있는 편이라 등산보다는 하산길로 택하는 것이 체력적으로 유리하다.
잣나무 숲의 정취
하산길 초반에는 아름다운 잣나무 숲길이 이어진다. 주목 나무군락지 길을 걷는 것과는 또 다른 멋이 있다. 잣나무 숲길까지 끝나면 한참 동안 내리막길을 정신없이 내려가게 된다. 경사가 급한 구간에는 나무계단이 설치되어 있어 걷는 것이 아주 어렵지는 않다.
천동 코스에 비해서는 확실히 경사 구간이 많다
하산길의 후반부, 어의곡탐방지원센터 근방에서는 어의곡 계곡의 원시림 생태계를 만나볼 수 있다. 다른 계절에 방문한다면 각종 야생화가 아름답게 피어있는 곳이다. 이 부근은 계곡의 습기와 눈이 만나 미끄러운 구간이기 때문에 유의해가며 걷자.

마무리하며

어의곡 출발점에 도착하면 천동 출발~비로봉~어의곡 종료 코스의 소백산 눈꽃산행이 마무리된다. 어의곡 출발점에는 화장실, 주차장, 버스정류장, 식당 시설 등이 모여있지만 큰 규모는 아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고자 한다면 출발점 바로 앞의 새밭 정류장에서 하루 7편의 버스가 운행된다. 버스 시간은 어의곡 출발점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립공원인 소백산에서는 등산객의 안전을 위해 입산 시간을 제한하고 있다. 천동탐방지원센터와 어의곡탐방지원센터 두 곳 모두 겨울철(11월~3월)에는 05:00~13:00 사이에만 입산이 가능하니 참조하자.
표지 사진 제공 : 뽐뿌 등산포럼 hope144